선지 생도들을 위해 이적을 행한 엘리사(왕하4:38-44) > 수요예배설교

본문 바로가기


선지 생도들을 위해 이적을 행한 엘리사(왕하4:38-44)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교회
댓글 0건 조회 2,010회 작성일 11-11-23 17:14

본문

 본문은 엘리사의 사역 중 선지 생도들을 위한 이적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1. 선지 학교

이 학교는 사무엘이 시작하였고 엘리야가 계속 운영했었습니다. (삼상19:20, 왕상 20:35절) 그러나 선지 생도 모두가 믿음의 사람들이었던 것은 아니며 그때 그곳에도 대결하는 배교자들의 학교도 있었던 것도 알 수 있습니다.(왕하2:23-25절 참조) 하늘에서 쫓겨난 마귀는 주님 오시는 그날까지 진리를 거스려 하나님을 대적하고 하나님의 백성을 미혹합니다. 에덴동산에도 있었던 사탄은 언제, 어느 곳이고 항상 존재함을 깨닫고 말씀 위에 바로 서야 합니다. 사람들을 교회는 다를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곳에도 어스렁 거리는 사탄을 볼 때 대개 실망하고 넘어집니다.


2. 밀가루를 해독제로 사용함(38-41절)

엘리사가 머물던 길갈에 흉년이 들었었습니다. 그래서 먹을 음식이 없었습니다. 그때 엘리사는 사환(제자)을 시켜 솥을 걸고 선지 생도들을 위하여 국을 끓이라고 했는데 한 생도는 그 음식에 만족하지 못하여 좀 더 많이 맛있게 끓이라고 채소를 캐러 들로 나갔다가 들호박을 따 가지고 돌아와 국에 썰어 넣었습니다. 그런데 그것에 독이 있었던 것을 몰랐습니다. 다행히도 생도들이 그 국을 먹다가 음식에 죽음의 독이 있는 것을 발견했으니 망정이지 큰일 날 뻔 했습니다. 어디에나, 무엇에나 위험과 독이 도사리고 있습니다. 모양이 보기 좋은 것이라고 맛도 좋은 것은 아닙니다. 하와가 에덴동산에서 선악과를 보았을 때 어떠했습니까? 마귀에게 홀리고 나니까 하나님의 말씀은 기억도 나지 않았고 “그 나무를 본즉 먹음직도 하고, 보암직도 하고, 지혜롭게 할 만큼 탐스럽기도 한 나무인지라”(창3:6절) 했습니다. 우리 사탄에게 홀리면 안 됩니다. 사물이 똑바로 보이지 않습니다. 사람이 똑바로 보지 않습니다. 늘 먹는 국이라도 맛을 보고 먹어야 합니다. 우리 마을 사람은 양잿물 녹은 물은 식초인 줄 알고 마셨다가 죽을 뻔 했습니다. 같은 진리의 말씀이라도 제대로 배우고 먹어야 합니다. 마귀는 독을 넣어 얄금얄금 먹입니다. 달콤한 것만 좋아하다 중독되어 결국 영이 죽습니다. 선지 학교에도, 교회까지도 늘 먹는 음식에 죽음의 독이 있음을 조심해야 합니다. 국에 독이 든 것을 알고 엘리사는 어떻게 했습니까? 밀가루를 가져오게 하여 국솥에 넣어 해독(解毒)시켰습니다. 독 있는 음식의 독을 제거하는 유일한 것은 하나님의 말씀인 순수한 밀가루입니다. 엘리사가 사용한 것은 가루 자체가 효력이 있었던 것이 아니라 단지 가루는 성령의 역사를 일으키기 위한 재료로 사용되었을 뿐입니다. 여러분도 세상을 변화시키는 도구로 사용되시기를 축원합니다.


3. 음식이 부족했는데 먹고 남은 기적(42-44절)

기근이 한창 어떤 때 보리떡 스무개와 채소 한 자루로 100명을 먹이 이적이 일어났습니다. 먹을 숫자는 많은데 선지 생도들에게 다소나마 도움을 주기 위하여 멀리에서 음식을 가지고 온 그 한 사람은 참 귀한 신자였습니다. 그것을 받고 엘리사도 잠시 망설였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이 주의 종의 손에 들려진 이 적은 음식으로 어찌 백 명이 먹을 수 있겠느냐? 고 의아해 하는 사환보다 엘리사가 계산이 없었을 리 없습니다. 그러나 엘리사는 단호하게 “주워 먹게 하라 여호와의 말씀이 무리가 먹고 남으리라 하셨느니라”(43절)고 지시했습니다. 이미 엘리야는 하나님의 뜻을 깨달았던 것입니다. 기도에 응답을 받았기에 확신이 있었습니다. 엘리사가 하나님의 말씀을 믿었기 때문에 그와 같은 이적이 나타났던 것입니다. 요한복음 6장에서도 우리 예수님도 어린아이가 가져온 오병이어(보리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의 기적을 행하셨습니다. 적은 음식이었지만 그것이 예수님의 손에 들리어질 때 오천 명이 먹고 남은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사물이던, 사람이던 예수님 손에 들리어지는 것이 중요합니다. 44절에 사환이 엘리사의 예수님 손에 들리어지는 것이 중요합니다. 44절에 사환이 엘리사의 지시대로 순종하고 나누었더니 여호와의 말씀과 같이 다 먹고 남았다고 했습니다. “여호와의 말씀과 같이” 이것이 중요합니다. 여호와의 말씀과 같이 믿으셔야 합니다. 그렇게 순종해야 합니다. 그렇게 살아야 합니다. 그럴 때 풍성한 역사가 일어난다는 사실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17건 4 페이지

검색

상단으로

엘림전원교회 | 전라남도 무안군 청계면 월선리 문화로 274-30
비영리단체등록번호:411-82-73048 | 대표전화:010-6691-0071 | 이메일 davidjbk@gmail.com

Copyright © elimtown.net All rights reserved.